생활문화공간

건축 구성도 사회적 가치와 규범을 모방·차용·표현함으로써 인간에게 이와 득을 가져다주어야 한다는 것이 유교적 입장이었다. 이런 건축구성이 조화를 통해 구체적으로 이루어진 상태가 건축에서의 규범미와 사회미이다. 건축은 규범미를 통해 한 사회 단위의 보편적 가치를 도울 수 있다고 믿었다. 규범성이 미의 근거 가 될 수 있는 것은 이것이 인간의 본성에 합당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위계적 질서 속에서 편안해지고자 하는 욕구가 인간의 본성 기운데 하나라는 의미이며 인과 예와 같은 인간의 도덕률은 선을 매개로 삼아 이런 본성을 규범화한 것이다.

관련이미지

바로가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