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전통문화포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전통문화포털

메뉴 열기, 닫기
전통문화포털
검색 열기,닫기

문화소식

  • Print

문화소식

전통문화소식 상세보기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국악원과 궁중악기(편종·편경) 공동연구 수행

조회수:
207
작성일
2021-10-13

- 국립고궁박물관·국립국악원과 업무협약(MOU) 체결 / 10.13. 국립국악원 -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김인규)은 국립국악원(원장 김영운)과 13일 오후 2시 30분 국립국악원에서 궁중악기 유물에 대한 공동연구와 학술교류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두 기관은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하여 ▲ 양 기관 발전을 위한 연구사업의 공동 추진, ▲ 학술‧기술‧연구 정보의 교류와 자문 등 관련 분야에서 상호 협력 체계를 구축해 나가기로 하였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국립고궁박물관은 국립국악원과 함께 편종‧편경에 대한 공동연구를 2021년부터 2024년까지 총 4개년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 편종編鐘: 동 합금으로 제작된 종 형태의 궁중제례악에서 연주되는 아악기
  * 편경編磬: 경석으로 제작된 ‘ㄱ’자 형태의 궁중제례악에서 연주되는 아악기

 

  편종‧편경은 궁중제례악에서 연주되는 대표적인 악기로, 현존하는 대다수의 유물은 국립고궁박물관과 국립국악원에서 소장하고 있다. 국립고궁박물관은 편종‧편경의 과학적 성분 분석을 통해 제작 재료를 규명하고, 국립국악원은 음향의 특성 분석을 통한 유물의 원음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이번 공동연구를 통해 궁중악기 복제품을 만들어 공연‧전시 등에 활용하고, 원음을 복원한 궁중음악 음원을 온라인으로 국민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궁중의 악무는 각종 의례에 있어서 주요 구성 요소 중 하나로, 조선 시대에 가장 중요한 통치 수단 중 하나였다. 조선시대 궁중 의례에서 공연된 수준 높은 무형유산은 지금까지도 그 맥을 이어나가고 있으며, 두 기관은 의례를 구성하는 악기, 음악, 악무 등에 대해 꾸준히 연구해 왔다. 참고로, 국립고궁박물관은 조선 시대 궁중 의례와 관련된 유물을 다수 소장하고 있으며, 의례 시 연주되는 음악부터 기물, 음식, 복식 등 각종 형식과 제도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상설전시실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궁중 의례에서 공연되었던 음악과 춤의 전모에 대해 연구한 조선 시대 궁중악무 도감을 발간하기도 하였다.

 

  양 기관은 앞으로도 궁중음악 연구에 앞장서도록 노력할 것이며, 전통 예술문화의 가치 향상을 위해 긴밀한 협력과 공동연구 체계를 꾸준히 구축해 나갈 것이다.

 

 

편경기(국립고궁박물관 소장)

​<편경기(국립고궁박물관 소장)>

 
출처: 문화재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