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별 표준영정

신사임당 (申師任堂)
1504(연산군 10)~1551(명종 6), 조선시대의 여류 서화가(書畵家)

     호는 사임당(師任堂 : 思任堂 : 師姙堂), 시임당(媤姙堂), 임사재(任師齋). 본관 평산(平山). 강원도 강릉(江陵)출신. 율곡 이이(李珥)의 어머니이다. 사임당이 태어난 강릉은 오랜 역사를 통하여 빛나는 문화와 전통이 서린 곳으로 서쪽으로는 태백산맥의 대관령이 병충처럼 둘러있고, 동쪽에는 푸르른 동해바다가 끝없이 펼쳐진, 산수와 자연이 그립같이 아름답고 인심이 순후하여, 예로부터 학문과 예절을 숭상하는 문향(文鄕)의 고장으로 불려오고 있다.


     효성이 지극하고 지조가 높았으며, 어려서부터 경문(經文)을 익히고, 문장, 치공(針工), 자수(刺繡)에 능했으며, 특히 시문(詩文)과 그림에 뛰어나 여러 편의 한시(漢詩) 작품이 전해지고 있으며, 강릉부사 윤종의(尹宗儀)는 사임당의 글씨를 보고 "정성을 기울여 쓰신 부인의 필적은, 참으로 그윽하고 고상하며 정결하고 고요하도다"라고 찬탄하였다. 안견(安堅)의 영향을 받은 화풍(書風)은 여성 특유의 섬세 정묘함을 더하여 우리나라 제일의 여류화가라는 평을 받고 있다. 특히 산수(山水), 포도, 풀, 벌레 등의 그림을 잘 그렸다.


     자녀 교육에도 남다른 노력을 기울여 스스로 게을리 하지 않고 몸소 실천하였으며, 진실한 마음으로 성심 성의껏 자녀를 훈육하고 가르침에도 엄격하였다. 또한 어진 아내로서의 길을 아낌없이 지키고 실천하는 등 오늘날에 있어서도 우리들에게 있어서 현모양처(賢母良妻)의 귀감(龜鑑)이 되고 있다. 작품으로 시(誇)에 유대관령망친정(踰大關嶺望親庭), 사친(思親) 등이 있고, 그림에 자리도(紫鯉圖), 산수도(山水圖), 초충도(草蟲圖), 노안도(蘆雁圖), 연로도(蓮鷺圖) 등이 있다.


    [文獻] 中宗實錄, 明宗實錄 等

    [영정개요]
    - 표준영정 지정년도 : 1986
    - 제작작가 : 이당 김은호
    - 영정크기 : 세로140cm X 가로85cm
    - 소 장 지 : 강릉 오죽헌

바로가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