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별 표준영정

성충 (成忠)
?~656(의자왕 16), 백제 의자왕 때의 충신

     656년 좌평(佐平)으로 있을 때 의자왕이 신라와의 싸움에서 연승하여 자만과 주색에 빠지자 나라가 위태로워짐을 주간하다가 투옥되었다. 옥중에서 단식을 하다가 죽음에 임박하여 왕에게 글을 올리기를「충신은 죽더라도 임금을 잊지 못하는 법입니다. 죽으면서 한 말씀 드리겠습니다. 신(臣)이 항상 시세의 흐름을 볼 적에 멀지 않아 반드시 전쟁이 일어날 것 같습니다. 그런데 군대를 사용함에 있어서 그 지리적 조건을 잘 이용하여야 하는데 강 상류에서 적병을 맞이하면 나라를 보전할 수 있습니다. 만일 적군이 처들어오면 육로로는 탄현(炭峴)을 넘지 못하게 하친 수군(水軍)은 기벌포(伎伐浦)에 못 들어오게 한 뒤 험한 지형에 의지하여 싸우면 틀림없이 이길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660년 신라군은 탄현을 넘어 사비성으로 쳐들어오고 당나라 소정방의 군은 기벌포를 지나 사비성으로 쳐들어와 백제는 결국 멸망하였다. 백제 의자왕은 그때서야 성충의 충언을 따르지 아니한 것을 후회하였다. 현재 부여 부소산성에 있는 삼충사(三忠祠)에는 흥수(興首), 계백(階伯)과 함께 성충의 영정이 모셔있다.


    [文獻] 三國史記, 韓國民族文化百科事典 等


    [영정개요]
    ·표준영정 지정년도: 1994
    ·제작 작가: 오태학
    ·영정크기: 120 X 161(가로X세로cm표시)
    ·소장지 및 소장인: 삼충사(부여)

바로가기 메뉴